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1)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0일
자기 몸을 사랑해야 한다. 건강이란 탑은 쉽게 무너지지만 쌓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죽은 뒤에는 기도도 할 수 없고 아프면 주변에 민폐만 가득해 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술친구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58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81591808866




술친구

사람에게 스스로 끌려다녀 보았나
목걸이 걸어준 것도 아닌데
같은 이성에게 친구란 이름
세월을 좀먹었다
돌아보면 푸른 하늘 가을 다 보내고
이유없는 술내음에 하루가 좋았다.
겨울에 남은 건 시간의 단절
그가 한 것은 오직 내 술동무 뿐

좀 더 나은 사람들과 세상을 걸었으면
그 많은 시간이 헛되지는 않았을 것
황금기의 시간이 지고 나이가 드니
야속한 그 사람이 가슴에 원망이다.
넓은 길을 보아야 세상은 열리는 법
늦지 않는 가을에 그를 떠나본다.

곁눈질 하는 그의 눈알의 뜻은
언제나 외롭고 싶지 않은 불쌍한 자아
그간 해줬고 받았으면 그만인 것
이제는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야 할 시간
두번다시 길동무라 함부로 가슴에 들이지 말길
식물의 삼투압이 어찌 되는지 알지않나
점점 후퇴하는 나의 삶은 기로에 서고
그저 그의 시간만은 풍족해진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19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44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8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27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5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60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21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33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35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74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67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63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1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05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33
477 날림 시 바다아이 594
476 날림 시 바다아이 585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62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587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23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77
471 날림 시 바다아이 791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787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01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783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05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21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82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522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