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8)  |  추천 및 재미 (15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0)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24일
꼭 그렇게 적을 만들어서 끝을 어지럽히는 짓을 해서는 안된다. 끝은 시작의 연속이 되어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휴식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71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451591783611




휴식

나뭇가지를 스쳐 바람이 흔들린다.
스스한 가지의 부딪힘...
낯선 구석 어딘가에는 살아 숨쉬는 숨이 있다.

새의 지저귐에 심장은 숨을 쉰다.
살아가는 건지 살려가는 건지
사람이 많은 도시에도 숲은 있구나.

지나던 바람이 일제히 나무를 흔들어 놓는다.
소리밭 피어오르는 강한 기운에
가만있는 바다에도 바람이 스쳐간다.

뜨고지면 언제나 그 하나에 매달렸던 시간
가끔은 들고놨던 것에 자유가 필요한 법

입술 사이로 살은 삶이 번진다.
보조개는 없지만 양 입가에 꽃이 핀다.
필시 내일에선 잊혀져 가겠지만
틈 사이로 손 한개 밀어넣어는 짓이
오늘 그리 나쁘지는 않구나.

서있는 곳에 스산함이
바람을 담아 나에게로 온다.
깊은 숨 하나 깊이 들어가더니
무언가 가득 담아 밖으로 꺼내어 놓는다.

'아! 내가 살고 있구나. 지금'....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10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39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36
488 날림 시 바다아이 246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93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94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315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313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311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331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76
480 날림 시 바다아이 364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90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402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72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78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361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59
473 날림 시 바다아이 405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471 날림 시 바다아이 522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515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541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548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90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604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602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714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72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392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