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7)  |  추천 및 재미 (15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1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18일
가족과 하느님만이 언제나 나와 함께 하는 구나... 사람들은 힘든 자를 보면 짐짝 취급하게 마련이구나... 있을 때 살살되고 없을 때 씹어 삼키는 인간이 세상엔 참 많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뒤척이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213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1591798849




뒤척이며

떠서는 엎어지고
잊고
일어서서는 쓰러지고
잊고
한강 안에 나는 입수

팔 두개 안간힘을 써봐도
돌아가는 급류가 가만두지 않는다
배 안 가득 물이 차오를 때
용케도 토해는 내는구나.

뜨고 멍한 그 천정
적막속 깊은 숨소리
같은 꿈, 같은 짓거리
잠은 벌이구나.

잘라낸 손목대기 이끌고
쳐대는 화투 소리
내 인생은 어쩜 매번 잘라내도
빼다박은 모양새로구나.

풀어진 뜨개질 코에서
갑자기 승질이 나는데
돌이켜보면 모든 것이
엉켜버린 실타래로구나.

아픈 허리 감싸고 일어서기에
늦은 것은 아닐까...
도대체 빛은 어디서 생기는 것인지
창가는 아직 어둡구나.

불끈 방안에 인생이 지나가는데
생각과 기억에 잠은 오지 않는다.
북받쳐 터져버린 붉은 설움
결국 고개숙여 떨군채, 양 어깨는 서럽구나.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88 날림 시 바다아이 187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31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33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252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245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260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12
480 날림 시 바다아이 299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18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38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05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11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286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04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44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443
471 날림 시 바다아이 460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439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477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466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43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3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48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53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662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668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595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572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940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