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7)  |  추천 및 재미 (15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1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19일
너무 괴롭게만 생각할 것이 아니다. 사람사는 거 별거 없다. 노력하고 어제 일은 깨끗이 지워라. 내일은 단지 새날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늪에서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78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281591791090




늪에서

버려진 쓰레기 마냥...
누군가 수거해 가길 바라는 걸까..
손도 발도 있는데
걷지를 못한다.
하얀 눈에 취해 추워지는지도 모른 채
그것이 따뜻한 듯 헤어나오질 못하는 구나.

좌절이다.
그리고 절망이다.

날은 고드름 가득 조여오는데
봄이 온다고 호들갑 떠는 꼬라지가.. 영...
이대로 살 수 있을까...

미치도록 뛰고 싶고
죽도록 걷고 싶은데도
솜사탕 같은 눈 앞에서
의식은 멀어져가고
발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결심은 수만번이나
해는 또 저물어 간다.
어쩜 이렇게도 어리석게 잠들어 있을까
곧 죽을 목숨
조금이나마 당장에 살아야 함에도
넘어가는 숨과 작은 망각을
금새 바꾸어 버리는 구나.

다시 눈이 오고
볕은 점점 사라져 가는데
눈물은 눈물대로 흘리면서
그러면서도
멍청이 같은 자아는 솜이불에 몸을 싣는구나..

어디서 무엇을 끝내야 하나
갈 길은 멀고 죽을 수도 없는 이 몸
머리와 몸이 둘다 내것이 아니구나..

과연 살 수 있을까..
아니 살아갈 수는 있을까...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88 날림 시 바다아이 193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36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39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261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253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262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268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27
480 날림 시 바다아이 305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26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10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21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296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12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57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452
471 날림 시 바다아이 468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448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486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476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51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41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50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62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668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680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603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576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59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785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