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1)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1일
정의는 겸손하고 정직하며 당당하고 부정은 거만하고 과장되며 비열하고 무지는 산만하고 염치 없이 뻔뻔하다. - -
 




    날림 시

날림 시 - 알콜 의존증 환자들에게 보내는 편지.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94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581591783858




알콜 의존증 환자들에게 보내는 편지.

이제 멈출 때도 되었다.
죽어야 멈추지 말고 살아 있을 때 멈춰야 한다.
물과불 둘중 무엇을 잡느냐의 의지는 이미 사람에게 충분히 주어져 있다.

걷다가 쓰러질 수는 있지만
걷지도 않고 주저앉아 고개를 꺾는 주정꾼이 되어서는 안되는 법

새는 날아야 하고
개미는 쉼없이 기어다녀야 한다.
하물며 사람이 관에 기대어 무덤의 비석으로 남는 것은 슬픈 일이다.

오늘이 내일이 될 수 있고
어제가 또다시 오늘로 이어질 수도 있다.
다만 굼뜬 엉덩이 바닥에 붙이려는 것은 정말 어리석은 일.

다리 하나, 발꿈치 하나, 발꼬락 하나라도 좋다.
그 문지방 하나 지나면 기다, 걷다, 뛰다 어찌하든,
십리를 지나 해뜨는 노을 아래 움막이라도 지을지 모를 일인데
생각도 하지 않고 잠이 드는 건 정말 안타까운 일인 것을,

바다의 태양은 오늘도 뜨고
드넓은 대지는 이미 충분히 펼쳐져 있다.
좋은 세상, 달콤한 세상이 천지인데
그 단 하나 보지 못하고 듣지도 못한 채,
그렇게 막을 내리는 인생의 연극으로
부디 우리 삶을 소비하지는 않길 바란다.

삶은 스스로 멈출 때 다시 시작되는 것
남아 있는 술은 이제 그만
저 먼 산을 보며 땅 아래로 흘려흘려 저 멀리 보내버리면 그만,
피어난 연기는 창을 활짝 열어 맑은 공기타고 큰 함숨 가슴을 빗겨
하늘로하늘로 내어주면 그 뿐인 것,

결국 삶은,
살려는 자를 주인으로 섬긴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8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50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34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31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6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68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26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41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44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82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72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66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2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1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601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39
477 날림 시 바다아이 602
476 날림 시 바다아이 590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65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589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29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88
471 날림 시 바다아이 800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795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08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786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11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29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83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393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