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3)  |  추천 및 재미 (142)  |  자료실 (19)  |  끄적거림 (515)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8월 14일
목적이 있으니.... 그 목적을 우선시 하고 '을' 이라 생각하면 모든 일을 참을 수 있다. 더 큰 미래를 위해 작은 것들은 내어주도록 하자.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일단 뛰어...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43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201591784900




일단 뛰어...

문지방 나서면 벨 것도 아닌 일...
떨굴 필요도 없고
움추릴 이유는 더더욱 없으며
지레짐작 당긴 줄의 끝없는 돌무게....

시선은 의미없다.
지나치는 시간은 그의 눈빛에 기억을 지운다.

필요하면 때로 뻔뻔할 필요도 있다.
아니될 듯 하면서도 본능은 살아숨쉰다.

적당히 피곤하고
적당히 감기는 눈 사이로
세상은 흘러가고 사람도 지나친다.

더이상 조급할 이유는 없다.
때로 천근의 무게로 몸을 고단하게 할 필요는 있다.
너무 깨어 있어도 사람이 많아보일테니
때로 꾸벅 거리는 고개에 감사하며 살아가자.

수평선 끝...
하늘과 바다는 경계가 없다.
시간과 두려움 그리고 나는 이미 하나다.
스스로 붕괴될 필요도
스스로 아파할 이유도 없다.
잔잔함은 언제나 그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을...

**

그렇게 뛰다보면
그게 걷는 것이 되고
그러다보면 출렁이던 자아와 심장은 어느새
잠든 아이의 얼굴과도 같아진다.
멀리서 본 그의 모습은 흡사 마라톤 선수의 뜀박질인데
정작 사람은 고요하고 입술 끝 미소는 아름답구나..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4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1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8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69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70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70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8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9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2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36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2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17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7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123
473 날림 시 바다아이 152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238
471 날림 시 바다아이 257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250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264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264
467 날림 시 바다아이 351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355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348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375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483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485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450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438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58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25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