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3)  |  추천 및 재미 (157)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4일
사랑을 구걸하지 말자. 외로움과 고독은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걸어가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21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31591784971




걸어가다.

지나간 낙엽은 이미 땅의 일부가 되어 있다.
들춰내 털어봐야 가슴만 미어질 뿐...
잠든 영혼을 깨우지 마라.
이미 너의 숨은 저 땅 깊이 자리잡은지 오래...
그제의 기억은 더이상 자신의 삶이 아닌
남겨진 툇마루의 오랜 추억일 뿐...

**

튀어오르지 마라.
고개를 떨구지도 말고...
그저 다소곳이 걷고 걸어
벙어리의 새색시로 길이 남거라.

몸을 스치는 바람은 물결로 흘려보내고
쥔 손의 함숨은 그만, 힘을 빼어 내어주어라.
수만번의 빛으로 지구에 닿았을 햇빛은
잠시 어딘가 닿음으로 더이상 자신을 기억하지 않는다.

우리 또한 그렇게 왔다, 그렇게 사라져가야 한다.
피와 눈물은 값진 금은보화보다 낫지만
그것마저 불어간 어딘가의 공간으로 사라져 가야만 한다.
길 모퉁이 잠시 휴식, 그늘막 밖으로 나는,
그렇게 또다시 길을 걸어가야만 한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17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32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4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93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53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54
488 날림 시 바다아이 501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61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75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83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612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609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607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6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43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650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73
477 날림 시 바다아이 638
476 날림 시 바다아이 621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617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638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70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822
471 날림 시 바다아이 841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831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45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832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35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5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559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