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13)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27일
함부로 관여하지 말고 그저 지켜보기만 하자. 나는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가을... 길을 걸으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0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31609118615




가을... 길을 걸으며....

곁가지 뻩어나가는 소리
긴나긴 햇볕 뒤,
바람에 날려 가을에 선다.

입 닫은 저 날아가는 새들은
방향따라 그저 헤엄치는 중.

끓는 용암 삐져나오는 것은 시간 싸움인데
사람 마음이란 부서지는 모래성 처럼 애처롭구나.

결국은 종착지에 새는 앉는다.
그들은 함께이면서도 서로 달랐으며
뭉친 멸치떼 같아도 바다의 수심층은 제각기 달랐다.

떨어져 바닥에 쓸리는 패잔병들은
더이상 말이 없다.
사람 입을 통해 오르내리던
어설픈 어깨의 탈골 뒤로
꽁꽁 언 얼음 아래 시간은 묶인다.

다시 날아간다.
새들은 안다.
펄럭이는 날개짓은 정말 아름다운 일...
더이상 이것도 저것도 아닌 그저 날아갈 뿐...

시끄럽던 잔챙이들이
발에 밟히는 오늘....
나는 여전히 생각이 깊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6 날림 시 . 바다아이 19
505 날림 시 () 바다아이 17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53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57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55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88
500 날림 시 바다아이 83
499 날림 시 바다아이 80
현재글 날림 시 ... .... 바다아이 101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95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75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95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82
493 날림 시 바다아이 506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59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04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610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91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70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906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82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87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86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96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87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77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6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52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80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6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65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