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6)  |  추천 및 재미 (61)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1)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8월 24일
폭식과 과식을 멀리하자. 몸의 컨디션이 좋아야 스스로를 통제하는데 편안해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마음자세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53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91548921005




마음자세

이제는 덤덤히 일어서리라.
이제는 꿈을 꿈으로 남기지 않으리라

깨어나면 부딪쳐야 할 현실이 있지만
분명 허락된 시간에서 등불이 다시 살아날 것이다.
온유한 사람에게서 스치는 미소 하나
사람도 꿈도 잔잔하게 흘러가리라 믿는다.

낮에는 이불을 개고
온 몸을 계곡 삼아 물이 흘러야 한다
깨어나 옷도 잘 갖추어 입고
경건히 오늘에 감사 하리라

터질 것 같은 홍시 하나도
대롱대롱 매달려 버티고 있지 않나.
매몰찬 계절에도
가끔은 빛이 내려와 눈을 녹인다.

어떤 일이든
스스로 죽지 않으면 살게 되어 있다.
시간은 아픔을 넘어 멀어져 가겠지만
수차례 밟힌 떼도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고통은 시작과 끝의 무수한 점들이다.
끝이 없을 것 같은 상처도 잠시는 지나갈 것이고
쓰린 가슴 사이로 자라나는 주름들에게서
우리의 봄은 언제나 오고 또 지나가가는 철새로 남아있다.

너무 아프게 버티지 말자.
너무 짖이겨 스스로 상처내지는 말자.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28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50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50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90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24
441 날림 시 바다아이 12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116
439 날림 시 바다아이 161
438 날림 시 바다아이 155
437 날림 시 바다아이 162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14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233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20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69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245
431 날림 시 바다아이 262
430 날림 시 바다아이 235
429 날림 시 바다아이 216
428 날림 시 바다아이 301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29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306
425 날림 시 바다아이 28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326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350
422 날림 시 바다아이 329
421 날림 시 바다아이 363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343
419 날림 시 바다아이 337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39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326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