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1)  |  추천 및 재미 (5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56)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7월 20일
주머니가 가난하면 슬픈 일들이 많이 생긴다. 일을 너무 오래 멈추지 말고 해야할 것을 미루지 말자.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일단 뛰어...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51561375019




일단 뛰어...

문지방 나서면 벨 것도 아닌 일...
떨굴 필요도 없고
움추릴 이유는 더더욱 없으며
지레짐작 당긴 줄의 끝없는 돌무게....

시선은 의미없다.
지나치는 시간은 그의 눈빛에 기억을 지운다.

필요하면 때로 뻔뻔할 필요도 있다.
아니될 듯 하면서도 본능은 살아숨쉰다.

적당히 피곤하고
적당히 감기는 눈 사이로
세상은 흘러가고 사람도 지나친다.

더이상 조급할 이유는 없다.
때로 천근의 무게로 몸을 고단하게 할 필요는 있다.
너무 깨어 있어도 사람이 많아보일테니
때로 꾸벅 거리는 고개에 감사하며 살아가자.

수평선 끝...
하늘과 바다는 경계가 없다.
시간과 두려움 그리고 나는 이미 하나다.
스스로 붕괴될 필요도
스스로 아파할 이유도 없다.
잔잔함은 언제나 그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을...

**

그렇게 뛰다보면
그게 걷는 것이 되고
그러다보면 출렁이던 자아와 심장은 어느새
잠든 아이의 얼굴과도 같아진다.
멀리서 본 그의 모습은 흡사 마라톤 선수의 뜀박질인데
정작 사람은 고요하고 입술 끝 미소는 아름답구나..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22
440 날림 시 바다아이 18
439 날림 시 바다아이 43
438 날림 시 바다아이 43
437 날림 시 바다아이 46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47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8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9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7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31 날림 시 바다아이 119
430 날림 시 바다아이 106
429 날림 시 바다아이 90
428 날림 시 바다아이 165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161
426 날림 시 바다아이 174
425 날림 시 바다아이 163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9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203
422 날림 시 바다아이 215
421 날림 시 바다아이 227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19 날림 시 바다아이 205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224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251
416 날림 시 바다아이 230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260
414 날림 시 바다아이 243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9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39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