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20)  |  추천 및 재미 (80)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68)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12월 09일
그냥 그렇게 사는 거다. 그냥 지금이 인생이고 자꾸만 뭔가를 만들려고 하지 말아라. 시간도 없고 그저 지금 보이는 것과 들리는 것, 느끼는 것에 집중하고 조용히 즐기면서 살아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날이 서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53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61562165518




날이 서다

뻔뻔하기로 했다.
장대선 니 입술 사이로
대나무 칼 들어가는 것,
나는 더이상 아프지 않으련다.

뻣뻣하게 고개들이민
그려면서도 나름 그랬다는...
그러나 나는 받아들일 수 없다.

꺾어
과감히 주먹에 쥐기로 했다.
저 곳 죄의 골에서 가슴은 울겠지만
시퍼런 눈 사이로
웃음은 더이상은 없다.

행위에 하명하는
파렴치한 너의 얼굴,
당연하지 않은 억한 권리..
악의 사슬이 불을 일으킨다.

과감히 침을 뱉어
썩은 미소를 없애리라.
누르고 눌러... 찧고 찧어
방아 굴러가는 소리...
우렁찬 지금...

**

에혀....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
큰 한숨,
길게 뻗어가는데
그런데
헌데 그분께는 너무나 죄송하구나...

아직 너무 부족함..
그릇이 너무나도 작다.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225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263
450 날림 시 바다아이 227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273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279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324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378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385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397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420
442 날림 시 바다아이 49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499
440 날림 시 바다아이 478
439 날림 시 바다아이 529
438 날림 시 바다아이 523
현재글 날림 시 바다아이 537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527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614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599
433 날림 시 바다아이 528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603
431 날림 시 바다아이 672
430 날림 시 바다아이 631
429 날림 시 바다아이 578
428 날림 시 바다아이 676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685
426 날림 시 바다아이 701
425 날림 시 바다아이 674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683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69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7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