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1)  |  추천 및 재미 (142)  |  자료실 (19)  |  끄적거림 (513)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8월 07일
또다시 실패하더라도 극복해 내야 한다. 두려움은 잊고 오늘을 살아야 한다. 또 그럴 것 같아 겁나는 것은 잊자. 주저앉고 그대로 있는 것 보다 칠전팔기로 일어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경계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3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71591784973




경계

가난하다고 해서 착한 것이 아니다.
길가 민들레 피어난다면
제일 먼저 그의 입에 들어갈 것이다.
흐르는 물이 빠진 사람을 신경쓰지 않듯이
그의 배고픔은 모든 것을 합리화시킬 것이다.

눈가 찌푸린 그의 주름에서
삶의 고뇌보다는 짜증서린 이기주의적 만행을 보게된다.
엄한 계곡..  폭포수 눈물을 흘리리라.
그가 아닌 그가 던진 창에 맞아 죽은 영혼들이 운다.
연민에서 그는 입가 흘린 비웃음이요
거짓 표정에서 피비린내 나는 위선을 뿜어내리라.

**

속지마라.
이유가 있는 법...
선택된 가난은 스스로가 만드는 것이요
게으름과 나태에서 점점 더 사악해진다.

물론 뜻에 따라 가난한 사람도 있겠으나
그런 이는 만에 하나 있을까 말까한 것...
 
도와 주려거든 좀 더 살피고 또 살피어라.
거만과 자만에 찌든 가난쟁이는 그대로 두어야 한다.
배 내민 자를 위해 주머니를 비우지는 말아야 한다.

하늘의 이유로의 가난이라면
길 밟고 걸을 때까지는 함께 하여라.
소리없는 쓰러진 영혼이라면 그저 잠시 보듬어야 할 필요는 있는 것..
빛과 어둠의 중간에서 시험되는 영혼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
바람도 잔잔하게 불어갈 날이 올 것이다.

눈에 빛을 잃지 말고
원하시는 손을 내밀고 원치 않는 손은 거두어라.
가끔은 고장난 의지의 파탄자들이 있을터인데
노란 싹수 아니라면 작은 손을 거두지는 말지어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47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7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60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9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7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11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22
477 날림 시 바다아이 93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8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95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106
현재글 날림 시 바다아이 140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223
471 날림 시 바다아이 243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235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251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255
467 날림 시 바다아이 339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335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356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472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470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435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428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426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577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588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61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32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