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04)  |  추천 및 재미 (75)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10월 15일
또다시 실패하더라도 극복해 내야 한다. 두려움은 잊고 오늘을 살아야 한다. 또 그럴 것 같아 겁나는 것은 잊자. 주저앉고 그대로 있는 것 보다 칠전팔기로 일어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휴식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73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91548918901




휴식

나뭇가지를 스쳐 바람이 흔들린다.
스스한 가지의 부딪힘...
낯선 구석 어딘가에는 살아 숨쉬는 숨이 있다.

새의 지저귐에 심장은 숨을 쉰다.
살아가는 건지 살려가는 건지
사람이 많은 도시에도 숲은 있구나.

지나던 바람이 일제히 나무를 흔들어 놓는다.
소리밭 피어오르는 강한 기운에
가만있는 바다에도 바람이 스쳐간다.

뜨고지면 언제나 그 하나에 매달렸던 시간
가끔은 들고놨던 것에 자유가 필요한 법

입술 사이로 살은 삶이 번진다.
보조개는 없지만 양 입가에 꽃이 핀다.
필시 내일에선 잊혀져 가겠지만
틈 사이로 손 한개 밀어넣어는 짓이
오늘 그리 나쁘지는 않구나.

서있는 곳에 스산함이
바람을 담아 나에게로 온다.
깊은 숨 하나 깊이 들어가더니
무언가 가득 담아 밖으로 꺼내어 놓는다.

'아! 내가 살고 있구나. 지금'....

| |


      2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22 날림 시 바다아이 538
421 날림 시 바다아이 576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560
419 날림 시 바다아이 546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546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616
416 날림 시 바다아이 569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614
414 날림 시 바다아이 600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659
412 날림 시 바다아이 655
411 날림 시 바다아이 655
410 날림 시 바다아이 616
409 날림 시 바다아이 656
408 날림 시 바다아이 664
407 날림 시 바다아이 724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764
405 날림 시 , ... 바다아이 756
404 날림 시 . 바다아이 754
403 날림 시 바다아이 721
402 날림 시 바다아이 689
401 날림 시 , 바다아이 777
400 날림 시 . 바다아이 733
399 날림 시 바다아이 754
398 날림 시 바다아이 726
397 날림 시 바다아이 737
396 날림 시 바다아이 732
395 날림 시 바다아이 701
394 날림 시 , ... 바다아이 701
393 날림 시 () 바다아이 730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4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